가벼운 두통의 대처 방법 > 건강칼럼

본문 바로가기
Dr.Lee Neurosurgical Clinic

두통뇌졸중클리닉

건강칼럼

건강칼럼

두통 | 가벼운 두통의 대처 방법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02-11 00:04 조회60회 댓글0건

본문

0be73023ae016c9d538ce92d5035e576_1581346 

 

 


 

아래의 글은 이재수 지음< 생각을 바꿔라 건강이 보인다>에서 가져온 것입니다.

-----------------------------------------

 

 

 

젊은 직장인에게 두통이 점차 늘고 있습니다.

 

대인관계, 긴장, 업무 피로에서 오는 중압감이 삶을 고달프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이런 두통을 피하는 최선의 방법은 가능한 한 유발 인자를 피하는 것입니다.

 

두통의 가장 큰 원인이 되는 스트레스를 피할 수는 없지만 최선을 다해 조절을 할 필요가 있습니다.

 

두통의 대부분은 스트레스로 인한 긴장성 두통이지만

일부 여러 가지 질병과 더불어 나타나는 경우도 있으므로 두통의 종류에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가벼운 두통의 원인으로는 아이스크림, 술, 초콜렛등 음식과 춥거나

기압이 낮은 날씨, 밀폐 공간 등 환경, 온도, 수면, 스트레스, 약 복용등을 들 수 있습니다.

 

긴장성 두통은 정신적 , 육체적, 스트레스만 해결해도 많이 좋아질 수 있습니다.

 

긴장감이 뇌신경을 에민하게 만들어서 두통이 지속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근육에 부담을 주는 자세도 두통을 유발하는데, 컴퓨터를 오래 사용하는 사람에게 많이 나타납니다.

 

지속적인 스트레스는 자율신경게의 불균형을 초래하여 교감신경이 우월해지게 합니다.

그러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이 뇌하수체의 명령에 따라 지속적으로 분비됩니다.

0be73023ae016c9d538ce92d5035e576_1581346

 

 

 

코티솔은 스트레스를 위급 상황으로 간주하여 그에 맞서느라 면역 활동 등에 소홀해집니다.

그러면 온몸에 염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특히 장의 염증과 불균형이 지속됩니다.

이런 경우 아무리 좋은 음식을 먹어도 장에서 영양 흡수가 잘 안되고 오히려

소화가 덜 된 음식이 흡수되는 일이 벌어집니다.

결국 영양 불균형과 면역 불균형 상태가 계속되어 두통뿐 아니라 온몸에 이상이 나타납니다.

 

두통과 전신 질환을 일으키는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방법은

 

1. 긍정적 생각하기

 

2.규칙적이고 지속적으로 걷기

 

3.명상과 복식호흡의 생활화

 

4.규칙적 식사, 제철 과일, 채소 먹기

 

스트레스가 해소되지 않고 두통이 계속되면 신경안정제나 항우울증 약을 복용할 수도 있습니다.

 

소변 유기산 검사나 호르몬 검사 등 기능의학적 검사를 해보는 것도 근본적 치료에 접근하는 방법입니다.

 

이런 검사를 통해 신경 전달 물질 대사, 호르몬 불균형등의 이상을 과학적으로 찾아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영양 치료도 필요합니다.

 

치료가 늦어질수록 두통이 만성이 되고 그럴수록 본인은 더 힘들어지고 치료도 어려워집니다.

 

만성두통은 그 자체가 만성이 아니라 원인을 찾아서 고치지 않았기때문에 만성이 된 것입니다.

 

불안은 몸을 예민하게 만들고 민감해진 머리는 두통을 악화시킵니다.

평소에 생각이 너무 많거나 복잡하고 부정적인 마음이 생긴다면 빨리 긍정적으로 전환하는 연습을 해야 합니다.

몇 번만 연습하면 누구든 잘 할 수 있습니다.

의식적으로 떠오르는 장면을 확 바꿉니다.

명상도 겸한다면 많이 도움이 되리라 봅니다.

몸이 너무 예민한 사람들은 둔감해지는 훈련을 하는 것이 건강에 좋습니다.

0be73023ae016c9d538ce92d5035e576_158134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호: 이재수신경외과의원 대표: 이재수 주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15-3 폴라리스 1 빌딩 207호
전화: 031-717-4782 팩스: 031-716-4783 사업자등록번호: 129-92-35125
이재수신경외과의원의 모든 이미지 및 컨텐츠의 저작권은 이재수 신경외과에 있으며, 무단사용을 금합니다.
copyright 2016 이재수신경외과의원. all right reserved.